전체메뉴
서울지하철 총파업, 노사 교섭 재개…현재 정상운행 중
더보기

서울지하철 총파업, 노사 교섭 재개…현재 정상운행 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6 08:12수정 2019-10-16 0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사측과 본 협상을 재개했다.

노조 측은 16일 “사측이 입장변화를 알려옴에 따라 오전 7시 40분~50분 전후 노사 본교섭이 본사 4층 회의실에서 시작된다”며 “최종합의 타결 전까지 파업지침은 계속 유지된다”고 전했다.

사 측 역시 “공사와 노동조합은 밤샘 논의를 거쳐 현재 본교섭 재개를 준비 중”이라며 협상 재개를 알렸다.


앞서 공사 노사는 올 6월부터 임금협상을 진행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지와 안전인력 충원, ‘4조 2교대제’ 근무형태 확정 등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15일 오후 3시부터 약 7시간에 걸친 마지막 임금협상 교섭을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노조는 오후 9시 55분경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조합원에게 파업 투쟁 지침을 전달했다.

공사 측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으나 정상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