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장관 집 압수수색…조국,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더보기

손학규 “장관 집 압수수색…조국,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뉴시스입력 2019-09-23 10:08수정 2019-09-23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문 대통령 결단해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3일 검찰이 서울 방배동 소재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결단해야 한다. 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한단 말인가”라며 이명 철회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어떻게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킬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장관에 대한 수사 기소가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한다. 정말 나라가 나라 꼴이 되기 위해선 장관이 그 직을 내려놓아야 한다”라며 “조국 스스로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 나라를 나라답게 지키고 국민들의 자존심을 생각해 달라”라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또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한 게 무엇인가. 특권과 반칙이 없는 나라 아닌가. 그 명목으로 집권하지 않았나”라며 “조국 사태는 다름 아닌 특권과 반칙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다. 게다가 거짓말하는 장관도 법무부 장관에 맞지 않않다”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께서 품에 안으신 조국이란 시한폭탄이 째깍째깍 돌아간다. 시한폭탄이 터지면 분명히 다 박살난다. 국민을 살려달라”라고 요구했다.

고위 공직자 입시 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특위 구성에 대해선 “당 최고위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아 구성에 문제가 있음에도 철저히 파헤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세우겠다”라며 의지를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