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윤리 무너져” 전국 교수 1100여명 시국선언 서명
더보기

“조국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윤리 무너져” 전국 교수 1100여명 시국선언 서명

박상준 기자 입력 2019-09-17 03:00수정 2019-09-17 0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대 58명-서울대 56명 참여… 19일 청와대앞 시국선언서 발표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와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 등 전·현직 교수들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조국의 후보사퇴 촉구 문재인 정권 국정 파탄 규탄-교수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해 조 후보자의 사퇴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와 특검 실시를 정부에 요구하는 시국 선언을 발표했다. 2019.9.5/뉴스1 © News1

전·현직 대학교수 1000여 명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서에 서명했다. 이들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국선언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16일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에 따르면 시국선언서 서명 3일째인 이날 오후 8시 현재 195개 대학의 전·현직 교수 1128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학별로는 전·현직 부산대 교수가 58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서울대 56명이다. 조 장관의 딸(28)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인데 유급을 당했다가 복학한 뒤 6학기 연속으로 장학금을 받아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조 장관은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에서 물러난 뒤 복직했다가 40일 만에 다시 휴직을 신청해 논란이 됐다.

이번 시국선언은 이달 5일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이 당시 조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와 조 후보자 관련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실시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던 것과는 별개로 진행되고 있다. 정교모는 이번 시국선언을 위해 만들어졌다. 정교모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선언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국민이 법을 지키도록 선도해야 할 법무부 장관에 임명함으로써 사회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며 “(조 장관의) 딸이 불과 2주의 인턴 생활로 국제 학술지 수준의 논문에 제1저자가 되도록 한 것은 연구에 종사하는 교수 입장에서는 말이 안 되는 것이며, 수년간 피땀을 흘려서 논문을 쓰는 석·박사 과정의 학생들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부인과 자녀 관련 의혹이 제기된 뒤로 조 장관이 보인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교수들은 시국선언서에서 “(조 장관은) 부인과 자녀에게 드러난 비리에 대해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돌리고, 심지어는 부인과 자녀에 대한 일들도 ‘그들이 책임질 일’이라고 하면서 자신에게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변하는 불의하면서도 비윤리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또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 이후 자신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개혁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자신의 가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로운 조사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결과를 낳는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정교모는 “문 대통령은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사람을 법무부 장관으로 조속히 임명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만약 조 장관이 교체되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은 신속히 현 정부에 대한 기대에서 분노로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교모는 1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국선언서를 발표한다. 정교모 측은 당초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정치색을 피하기 위해 청와대 앞으로 장소를 옮겼다. 시국선언서에 서명한 이병태 KAIST 경영학과 교수는 “조 장관 임명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서명했다”며 “5일 시국선언 때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가했고 다양한 입장과 배경을 가진 교수들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
#조국 법무부장관#시국선언#대학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