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군, ‘동해 영토수호훈련’ 전격 돌입…명칭서 ‘독도’는 제외
더보기

해군, ‘동해 영토수호훈련’ 전격 돌입…명칭서 ‘독도’는 제외

뉴시스입력 2019-08-25 09:14수정 2019-08-25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군이 매년 상·하반기 정례적으로 실시하던 ‘독도방어훈련’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칭을 바꿔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가 대일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이어 기존의 독도방어훈련보다 강화된 훈련을 시행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해군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

이어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의미와 규모를 고려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해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군은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칭을 변경한 만큼, 독도뿐 아니라 울릉도를 포함한 해역으로 작전반경을 넓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례적으로 훈련 사진과 영상 등을 언론에 제공하기로 했다.

훈련 규모도 한층 강화됐다. 통상 훈련에는 해군, 해병대, 해경, 공군, 육경 등이 참가했지만 이번에는 육군 특수전 병력까지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는 육군 전력 등과 함께 기상 여건 등을 고려해 독도에 상륙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지난해 독도방어훈련에는 3200t급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 등 함정 7~8척과 해군 P-3 해상초계기, UH-60 해상기동헬기, 공군 F-15K 등 항공기 전력이 참가했는데 이번에는 작전반경이 넓혀진 만큼 전력이 추가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에 참여하는 전력 규모는 예년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훈련의 변화는 지소미아 종료에 이어 강화된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해 강력한 대일(對日)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군은 1986년부터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해왔다. 올해는 한일관계가 악화되면서 지난 6월부터 상반기 독도방어훈련을 잠정 연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