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 주민번호 변경…부산대 의전원 전원 유급면제 의혹도
더보기

조국 딸 주민번호 변경…부산대 의전원 전원 유급면제 의혹도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8-22 20:53수정 2019-08-22 2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2014년 8월경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전형이 진행되던 시기였다.

조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 관련 자료에 따르면 조 씨는 2014년 8월 13일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했다.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이 1991년 2월이던 조 씨는 이 때 1991년 9월생으로 바꿔 새로운 주민번호를 부여받았다. 전년도 출생자와 학교를 같이 다니던 이른바 ‘빠른 년생’에서 일반 1991년생으로 바뀐 것이다.

조 씨가 주민번호를 바꾼 시기는 부산대 의전원 최종 합격자 발표를 약 한 달 앞둔 시점이었다. 야당 등 일각에서는 “나이가 어려야 합격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생각에 생년월일을 늦춰 사실상 나이를 낮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의 딸은 실제 생일과 일치시키기 위해 법원의 판결을 통해 주민번호를 변경했다. 출생증명서로 실제 생일을 확인할 수 있다”며 “시기가 공교롭게 겹칠 뿐 의전원 진학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부산대 의전원이 유급 기준에 해당된 학생 전원이 집단 구제한 적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때에서 부산대 측이 조 씨의 유급을 막기 위해 모종의 조치를 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부산대 관계자는 “해당 사안의 사실 여부에 대해 의전원에 확인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다만 조 후보자의 딸 입학 과정에서 드러난 의혹이 없기 때문에 입학 과정에 대해 조사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