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에 공유·확산할 것”
더보기

文대통령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에 공유·확산할 것”

뉴시스입력 2019-08-14 11:21수정 2019-08-14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메시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 회복하기 위해 최선"
"할머니들 노력에 진실과 마주할 수 있게 돼 감사"
"평화로운 한반도 만들어 할머니들 희망 이어갈 것"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인 14일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8월 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정부 주관 기념 행사를 치르고 있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증언한 날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었던 것은 28년 전 오늘,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 사실 첫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이어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그러나, 피해자로 머물지 않으셨다”며 “여성 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들과 함께 하셨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며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해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들과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이라며 “오늘 기림의 날,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