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웅의 패배[임용한의 전쟁史]〈66〉
더보기

영웅의 패배[임용한의 전쟁史]〈66〉

임용한 역사학자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10: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폴레옹은 프리드리히 대왕을 존경하고 존중했다. 그의 군대는 프리드리히의 후예들을 무참하게 짓밟았지만 대왕을 평가절하하지는 않았다. 유럽인들은 민족주의 성향이 짙어 타국의 장군들에 대해 간혹 지나친 비판을 하기도 하지만 프리드리히가 천재적인 전술가였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이견을 제기하지 않는 듯하다.

그러한 프리드리히도 실전에서는 여러 번 패했다. 판단착오는 더 많았다. 최초의 패전이었던 콜린 전투의 경우 적군이 병력에서 2배나 많았고, 유리한 지형을 차지하고 있는데 무모하게 공격을 감행하다가 패했다. 오스트리아군을 얕본 것이 원인이었다. 나중에 그는 하지 말았어야 할 전투를 벌인 것이 패전의 원인이었고 그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다고 시인했다.

프리드리히의 실수만 모아서 비난한다면 수많은 사람들이 그의 명성은 과장된 것이라는 데에 동의할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오류다. 전쟁은 지휘관이 오판과 실수를 저지르지 않는 절대 무결한 싸움이 아니라 누가 실수를 적게 하느냐 혹은 결정적 순간에 누가 실수를 하느냐의 싸움이다.

프리드리히가 수많은 실수에 대해 지적받는 이유는 그에 관한 기사와 자료가 풍부한 탓이 크다.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그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았을까? 어쩌면 더 많은 실수와 판단착오를 저질렀을 수도 있다. 다만 세월의 두께와 기록의 한계로 그의 전투를 프리드리히만큼 자세하게 들여다볼 수 없다.

주요기사

오늘날 우리는 너무 많은 정보에 노출된다. 그리고 너무나 많은 비난이 퍼부어진다. 권력으로 오류를 감추던 시절은 이제 지났다. 하지만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위해서는 정의감뿐만 아니라 전문가의 분석이 필요하다. 권력을 소수에게서 다수로 넘기는 것이 민주주의의 발전 과정이었다. 그러나 전문적인 식견을 다수의 감정에게 양도하는 것이 민주주의는 아니다.

모든 분야에서 양심적이고 건강한 전문가 집단을 육성하고 불법적 간섭에서 그들의 영역을 보존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절대적 조건이다.
 
임용한 역사학자
#나폴레옹#프리드리히 대왕#민주주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