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강효상 공개 한미정상 통화내용 공익제보…한마디로 구걸외교”
더보기

나경원 “강효상 공개 한미정상 통화내용 공익제보…한마디로 구걸외교”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3 11:09수정 2019-05-23 1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강효상 공개 한미정상 통화내용 공익제보…한마디로 구걸외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자당 강효상 의원이 ‘3급 기밀’에 해당하는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현직 외교관에게 넘겨받아 공개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한미정상 간 어떠한 대화 내용이 오고갔느냐 하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에 있지 않나 생각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실과 다르다’, ‘무책임하다’,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고 얘기한 고민정 대변인 말씀 기억할 것”이라며 “그것이 바로 국민 기만이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어디서 새 나갔는지 색출하겠다고 해 책임을 공무원에 뒤집어씌우고 국민 속인 부분은 유야무야 넘어가고 있다”며 “행정감찰을 가장한 사실상 공무원 탄압도 심각한 문제”라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또한 강효상 의원이 공개한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에 관해 “한마디로 구걸 외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일 일정에 어떻게든 끼워 넣기 해 한미동맹 파탄 난 것을 포장하기 위해서 노력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어떻게든지 악수하는 사진 한 장 보여주려고 한 것”이라고 거듭 비판하면서 “국민 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이제 공무원에게만 책임 씌워가는 거 아닌가. 반복되는 공무원 휴대폰 사찰, 공무원 기본권 침해, 사실상 공무원을 폭압하는 이 정권 실체에 대해서 문제점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효상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7일 정상 통화 당시 이달 하순 일본 방문 직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당시 청와대와 백악관이 공개하지 않았던 내용으로, 청와대는 강효상 의원 주장에 대해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외교부와 청와대가 유출 경위를 합동 감찰한 결과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부 직원 K 씨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등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무단 열람해 대구 대건고 선배로 친분이 있는 강효상 의원에게 전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K 씨는 “강 의원에게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읽고 난 뒤 기억나는 대로 알려줬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강효상 의원에게 3월에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기 위해 접촉했다가 거절당한 사실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인사상 징계와 더불어 외교기밀 누설 혐의를 적용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일과 관련해 강효상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청와대가 본 의원에게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제보자’를 찾아내겠다며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폰 통화기록을 뒤졌다”며 “청와대가 내부제보자를 찾겠다며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조사한 것 자체가 본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니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