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노동신문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민족자존”
더보기

北 노동신문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민족자존”

신나리기자 입력 2019-03-21 22:55수정 2019-03-21 22: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내부결속을 다지면서 ‘자력갱생’ 강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 상황을 ‘유례가 없는 시련’이라고 표현해 대북제재로 인해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노동신문은 21일 ‘우리의 전진은 줄기차고 억세다’는 글에서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버릴 수 없는 것이 민족자존”이라며 “자존은 어렵고 힘겨운 것이지만 국력을 장성 강화하는 보약과 같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 어떤 시련이 휘몰아쳐 와도 끝까지 자기의 힘으로 밝은 앞길을 열어나간다는 것을 증명하여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신문은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현재 경제상황을 ‘난관’ ‘시련’이라고 칭했다. “유례가 없는 시련 속에서…”라거나 “전후 잿더미도 헤치고 고난의 행군도 해봤지만 현세기의 10년대에 우리가 겪은 난관은 사실상 공화국의 역사에서 가장 엄혹한 시련이라고 말할 수 있다”는 대목들이 그렇다. ‘고난의 행군’이라 불리는 1990년대보다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된 최근 10년이 가장 어려운 시기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그러나 신문은 지면의 상당부분을 할애해 강원도의 발전소를 비롯해 경공업전선과 농업전선, 금속공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고 주장하며 주민들의 자강과 자존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인민이라는 두 글자에 축적돼 있는 에네르기(에너지)는 이 세상 유일무이한 최고의 힘”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신나리기자 journ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