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딸 해외이주 대통령 해명을” vs “사생활 보호돼야”
더보기

“딸 해외이주 대통령 해명을” vs “사생활 보호돼야”

유근형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野, 사위 해외취업 청탁 의혹도 제기… 李총리 “근거 갖고 말해달라” 일축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 관련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온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문 대통령의 딸, 사위 관련 의혹을 제기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충돌했다.

곽 의원은 “지난해 3월 6일 문 대통령이 이상직 전 의원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임명했고 한 달 뒤인 4월 문 대통령의 사위가 동남아 항공사에 취업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항간엔 (이 전 의원이 설립한) 이스타항공과 합작을 염두에 둔 태국 자본에 사위가 취직을 했는데 이 전 의원을 한 자리 챙겨주고 사위를 취직시킨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총리는 “근거를 가지고 말해 달라. 이 전 의원은 오랫동안 기업을 운영한 분으로 이사장직에 적임자라고 판단된다”며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이 해외 투자를 해본 적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곽 의원의 논리를 반박했다.

그러자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의 해외 이주 경위 문제를 재차 거론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인도 방문에서 ‘제 딸이 한국에서 요가 강사를 한다’고 했는데, 이틀 뒤 교육당국에 아들의 해외이주를 신고했다”며 “대통령 연설이 사실이면 딸은 교육당국에 허위 신고를 한 것이냐”고 했다. 이에 이 총리는 “위법과 탈법이 있지 않는 한 대통령의 딸이라도 사생활은 보호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곽 의원이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사실관계를 물어야 한다”고 압박하자 “이 정도의 문제가 (대통령에게 질문해야 할 정도로) 국정의 문제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유근형 noel@donga.com·홍정수 기자
#국회 대정부질문#곽상도 의원#대통령 자녀 해외이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