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술집 성관계 폭로하겠다”…男 아나운서 3억원 협박 당해
더보기

“술집 성관계 폭로하겠다”…男 아나운서 3억원 협박 당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14 15:18수정 2020-02-14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ettyimagesbank)

한 방송사 남자 아나운서가 술집 여성 종업원에게 협박과 금품 갈취를 당한 사실이 14일 전해졌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지난 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 씨와 B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C 씨에게 술집 여성과의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유흥주점 접객원으로 일하던 A 씨는 지난해 손님으로 온 C 씨와 알게됐고, 이 후 2~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갖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로 부터 이 이야기를 들은 또 다른 손님 B 씨는 인터넷에 관련 내용을 올리는가 하면, C 씨에게 직접 “방송국과 신문사에 아는 사람이 많다. 기자들에게 이미 자료를 보냈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C 씨를 협박해 돈을 뜯어내기로 마음먹은 A 씨와 B 씨는 “기자들에게 사진을 다 보냈는데 입을 막고 있는 중이다. 방송일 계속 하고 싶으면 3억원을 보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법원은 이들의 범행 수법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단해 징역형을 내렸다.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감안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