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콘택트’ 최홍만 “아버지와 ‘OO’ 때문에 어색해져…” 눈물
더보기

‘아이콘택트’ 최홍만 “아버지와 ‘OO’ 때문에 어색해져…” 눈물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2-03 15:28수정 2019-12-03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종격투기 선수 최홍만은 거구와 ‘악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최홍만은 매일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보내며 비교적 사람이 붐비지 않는 늦은 시간에만 외출한다고 밝혔다.


그는 휴대전화로 인터넷 뉴스의 댓글을 보며 “악플을봐도 저는 괜찮은데, 아버지가 저보다 더 상처를 받으시는 게 걱정”이라고 말했다. 최홍만의 아버지는 아들과 달리 평균보다 작은 체구로, 최홍만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된 후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주요기사

최홍만은 “특히 아버지 같은 경우에는 저로 인해서 (악플을) 보신다. 그걸 보면서 나보다 더 상처를 받는다. 자연스럽게 아버지와 저는 점점 사람들을 의식하게 됐고, 그러다보니 (아버지와) 어색해진 것 같다”며 아버지와 눈맞춤을 신청했다.

그렇게 마주 앉은 두 사람. 최홍만의 아버지는 “너는 크고, 나는 작아서 남들 시선이 따가우니까 같이 찍힌 사진이 공개되고 나서 신경이 쓰였다”며 “하지만 너는 어릴 때나 지금이나 자랑스러운 아들”이라고 말했다.

아버지의 말에 눈시울을 붉힌 최홍만은 “아버지와 꼭 해 보고 싶은 게 있었다”며 ‘커플 티’를 꺼냈다. 옷을 갈아입은 그는 아버지에게 티셔츠를 직접 입혀주고는 함께 사진을 찍었다.

또한 “아버지와 단둘이 소주 한 잔 하고 싶다”고도 했다. 아버지는 최홍만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사람들이 많은 식당에서 소주를 들이켰다. 남들의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둘만의 시간을 오롯이 즐겼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