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동해영토수호훈련’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日 반발
더보기

軍, ‘동해영토수호훈련’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日 반발

손효주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25 16:00수정 2019-08-25 16: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25일부터 26일까지 동해 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한다. 사진은 훈련에 참가한 세종대왕함(DDG, 7,600톤급)이 독도 앞을 항해하는 모습. 해군 제공

군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 후 사흘 만에 일본이 그동안 강력 반발해온 독도방어훈련을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했다. 이례적으로 훈련 사진과 영상까지 공개했다.

해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명칭을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했다”고 25일 밝혔다. 훈련은 26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해군과 해경 등은 일본 극우세력의 독도 침입 상황에 대비해 199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에 한차례씩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해왔다. 군은 올해는 상반기 훈련을 미루다 이번에 처음 명칭을 바꾸고 독도를 포함한 동해 전반을 훈련 영역으로 설정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해군 함정 중 최강의 전투력을 자랑하는 이지스함과 육군 특전사가 사상 최초로 투입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됐다. 해군과 해경 함정은 통상 7, 8척이 투입돼 왔는데 이번엔 10여 척으로 대폭 늘었다. 독도에 투입되는 해병대 병력도 과거 훈련에 비해 2~3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예년에 비해 전력과 병력 모두 2배 이상 투입됐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한국군의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 군사 훈련에 대한 항의’라는 자료를 내고 “다케시마는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이다. 한국군 훈련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극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훈련은 우리의 영토, 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모든 세력에 대한 훈련”이라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