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연경 “시원하게 日 꺾겠다”… 24일 결승 티켓 두고 한일전
더보기

김연경 “시원하게 日 꺾겠다”… 24일 결승 티켓 두고 한일전

이승건 기자 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배구 亞선수권 태국 격파
고공 폭격 한국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뒤)이 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2차전에서 태국 선수의 블로킹 벽 위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뉴시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 랭킹 9위)이 ‘올림픽 티켓 싸움 모의고사’에서 난적 태국(14위)을 꺾었다.

한국은 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2차전에서 태국을 3-1(25-20, 23-25, 25-17, 25-21)로 눌렀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양 팀 최다인 26점을 올렸고, 김연경(에즈자즈바시으)과 이재영(흥국생명)이 나란히 19점을 기록했다. 양효진(현대건설)은 블로킹으로만 7점을 올리는 등 12점을 보탰다.

대만에 이어 태국을 이긴 한국은 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준결승 1-3 패배를 시작으로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까지 이어졌던 태국 상대 4연패에서도 탈출했다.

태국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이 내년 1월 열리는 올림픽 대륙별 최종예선에서 반드시 넘어야 하는 상대다. 여기서 1위를 해야만 한 장 남은 올림픽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중국(2위)은 이달 초 열린 올림픽 세계예선에서 일찌감치 티켓을 확보했고, 개최국 일본(6위)은 자동으로 본선에 진출한 상태다. 중국과 일본은 이번 대회에 2진급 선수들을 출전시켰기 때문에 한국으로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대회에서 아시아선수권 첫 우승을 노릴 기회이기도 하다. 라바리니 감독은 경기 뒤 “굉장히 기쁘다. 아직 보완할 점이 있지만 계획대로라면 더 나은 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장 김연경은 “모두가 잘해 이길 수 있었다. 4강 상대는 일본이 되면 좋겠다. 최근 한일관계가 좋지 않은데 일본을 시원하게 꺾어 국민들께 기쁨을 안겨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연경의 바람은 현실이 됐다. 이어 열린 F조 경기에서 중국이 풀세트 접전 끝에 일본을 3-2(14-25, 25-11, 25-21, 18-25, 15-12)로 이긴 것. E조 1위 한국은 F조 2위 일본과 24일 오후 1시 30분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준결승에서 ‘배구 한일전’을 치른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김연경#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