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그린란드 매입에 관심…참모들과 진지한 논의
더보기

트럼프, 그린란드 매입에 관심…참모들과 진지한 논의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6 16:28수정 2019-08-16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동아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에 관심을 보인다고 15일 월스트리트저널(WSJ), CNN 등이 보도했다.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법률고문에게 그린란드 매입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과 그린란드에 매장된 풍부한 자원과 지정학적 중요성에 대해 진지한 토의를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매입의사가 진심인지에 대해 참석자들의 찬반이 나뉘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월 덴마크 방문을 앞두고 있어, 이 같은 발언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관해 “소식통들은 트럼프의 덴마크 방문과 그린란드 매입 추진은 전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본다”고 현지 매체는 설명했다.

현재 미국의 그린란드 매입에 대해 백악관과 미국 국무부, 덴마크 왕실 및 주미 덴마크 대사관, 그린란드 자치정부 등 관련 당국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린란드의 빙하. 사진=동아DB

그린란드는 풍부한 천연자원을 가진 섬으로 아직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북극해에 위치해 개발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북극해를 통해서 러시아를 쉽게 견제할 수 있다는 지정학적 중요성 덕분에 미국으로부터 가치를 높게 인정받고 있다. 현재 미국은 덴마크와 방위협정을 맺어 그린란드 최북단에 공군기지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구온난화로 얼음이 녹으면 광물자원 개발 사업과 관광업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어 그린란드의 가치는 높아지고 있다.

중국 역시 미국과 더불어 그린란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1월 시진핑 국가주석의 ‘일대일로’ 계획을 북극권까지 연장해 ‘북극 실크로드’ 구상을 발표한 바 있다. 그린란드의 새 공항 건설사업도 수주했으나 자금 문제로 건설은 무산됐다. 하지만 국영석유회사 중국석유천연가스그룹(CNPC)과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는 그린란드 석유 채굴권을 노리는 등 중국은 지속적으로 그린란드에 관심을 표하고 있다.

하지만 그린란드 매입은 사실상 불가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그린란드는 1953년 덴마크 헌법을 통해 덴마크령으로 규정된 후 지정학적으로 복잡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2008년에는 자치법안이 통과되며 외교·국방 부문을 제외한 대부분 영역에서 자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원주민들의 자치 투쟁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1946년, 미국 해리 트루먼 대통령이 1억 달러를 제시하며 그린란드 매입을 요구했지만 덴마크가 거부한 사례도 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