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격적인 ‘여성 느와르물’ 등장…여성웹툰, 웹소설에 변화 바람
더보기

파격적인 ‘여성 느와르물’ 등장…여성웹툰, 웹소설에 변화 바람

김기윤기자 입력 2019-06-18 17:18수정 2019-06-18 1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가 신체적 패널티를 지닌 건 사실이지. 그런데 그게 중요해? 총과 돈만 있으면 못할 게 없는 세상, 왜 여자들이 그걸 쥘 거라는 생각을 못하지?”

가상의 국내 굴지의 무역상사 ‘더 블랙 인터내셔널’은 대외적으로 선행을 베풀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1등 모범기업으로 꼽힌다. 하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범죄와 불법을 일삼는 기업형 조폭이나 다름없는 곳. 이 기업에는 알려지지 않은 별도 조직 ‘블랙라벨’이 있는데, 주로 범죄를 도맡기 위해 만들었다. 구성원은 대부분 여성이다.

‘블랙라벨’은 남성과 싸우는 과정에서 ‘신체적 패널티’를 인정하고 시작한다. 대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약할수록 강함’을 추구하며 결국 남성들을 무릎 꿇린다. 김태희 작가의 다음(DAUM) 웹툰 ‘더블랙LABEL’은 남성의 전유물이던 느와르 액션을 여성 캐릭터로 변화시킨 대표 사례다. 독자들은 “보고 싶던 여성 느와르물”, “여자가 주연인 웹툰 탄생”이라는 반응과 함께 여성 캐릭터의 신선한 반전에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웹툰 웹소설에서 ‘쎈캐’(강한 캐릭터) 여자 주인공이 대세다. 보조적 역할이나 약한 캐릭터에 머물던 여성상에서 탈피한 ‘걸크러시’ 주인공의 파괴력에 열광하고 있다.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 중인 미애 작가의 ‘어글리후드’가 대표적이다. 여학생 ‘엘사’는 외계인을 유일신으로 숭배하는 사회 체제에 끝없이 저항하는 인물이다. 정체를 숨긴 채 폭력과 테러를 서슴지 않는 고독한 영웅이다. 어린시절 아픔을 겪고 조력자를 만나는 등 전형적 남성 영웅의 서사를 이어 받았다. 다만 엘사가 보고 자란 어머니 역시 ‘쎈캐’이며, 아버지는 다정다감하고 가정적인 모습으로 그렸다. 엘사를 돕는 강력한 조력자 역시 여성이다. 전선욱 작가의 학원물 웹툰 ‘프리드로우’에서도 여성 주인공 ‘구하린’은 어떤 남학생보다도 물리적 힘에서 뒤지지 않는 강한 면모를 뽐낸다.

주요기사

남성 주인공에 전형적 여성상을 투영해 ‘미러링’(mirroring·따라하기) 요소를 가미한 웹툰도 인기를 끌고 있다. 산삼 작가의 네이버 웹툰 ‘부로콜리왕자’에서는 주인공이 “울 엄마는 매일 내게 말했지. 항상 남자는 애교가 있어야 한다고. 그래야 밖에서 사랑받는다고”라며 여성에게 강요된 성 고정관념을 통쾌하게 뒤집는다.

여성 독자가 80% 이상인 웹소설에서도 이런 변화가 감지된다. 네이버에 연재 중인 웹소설 ‘재혼황후’에서는 황제가 노예 출신의 여자를 옆에 두고 지내자, 과감히 황후 자리를 버리는 주체적 모습을 그렸다. “황제의 배우자이자 동료가 되고 싶었다”는 황후는 과감히 이혼을 결심하고 옆 나라 황제와 재혼한다. 웹소설 ‘혼전계약서’에서는 비혼주의자인 여자주인공이 재벌 2세와의 결혼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는 대신 계약서를 쥐고 결혼을 유예한다.


서찬휘 만화칼럼니스트는 “강한 여성 캐릭터를 다룬 웹툰이 없던 건 아니지만 2~3년 전부터 이런 흐름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고, 지난해부터는 여성 독자가 바라는 서사와 캐릭터를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사례도 등장했다”며 “작가들도 페미니즘 이슈를 반영해 남녀 역할을 뒤집거나 여성 서사 중심의 작품을 더 많이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기윤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