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文대통령, 새 검찰총장 후보자 윤석열 지명
더보기

[속보] 文대통령, 새 검찰총장 후보자 윤석열 지명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17 10:44수정 2019-06-17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을 지명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문무일 검찰총장(58·18기)의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문 총장의 임기는 다음 달 24일까지다.

18일 개최되는 국무회의에서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관한 안건이 통과되면 청와대는 국회에 임명동의안을 보내게 된다.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지만, 검창총장 임명엔 국회 동의가 필요없다. 국회 파행으로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하더라도, 문 대통령은 청문회와 국회 동의 없이 검찰총장을 임명할 수 있다.

윤 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될 경우 1988년 검찰총장 임기제 도입 이후 고검장을 지내지 않은 첫 총장 후보자가 된다. 문 총장보다 사법연수원 5기수 아래인 윤 지검장이 총장이 된다면 대규모 후속 인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고검장이 맡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됐다.

서울 출신인 윤 후보자는 서울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3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에 임용됐다. 대구지검을 시작으로 서울지검, 부산지검 등에서 검사 생활을 하다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약 1년간 변호사 활동을 한 뒤 검사로 재임용됐다.

주요기사

이후 대검 검찰연구관, 대검 중수 2과장, 대검 중수 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주요 직책을 두루 거쳤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