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20 월드컵 준우승했지만…김정민 경기력 논란에 누리꾼도 설전
더보기

U-20 월드컵 준우승했지만…김정민 경기력 논란에 누리꾼도 설전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16 11:05수정 2019-06-16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민.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준우승 한 가운데, 김정민(20·리퍼링)의 경기력에 대한 혹평이 이어졌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을 기록했다.

앞서 8강 세네갈전과 4강 에콰도르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던 대표팀의 패배에 축구 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 후 일각에서는 이날 결승전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한 김정민에 대한 혹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김정민은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세 경기와 16강전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8강전과 4강전에서는 모두 선발에서 제외됐다.

주요기사

다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김정민은 결승전에서 다소 부진한 경기력으로 혹평을 받았다. 패스 미스도 잦았고, 활동량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다수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경기 후 김정민의 인스타그램 등에 “성인 국대는 못 뽑히겠다”, “활동량도 평균 이하고 패스 정확도도 최악. 역습 때 수비가담도 못하고”, “뛰지도 않고 산책하고. 보는 내내 결승인데 뭘 생각하며 뛰었는지 궁금했음”, “왜 공이 옆으로 지나가는데 고개만 돌리지?”, “절실함이 부족한 것 같다”, “못하는 것도 문제지만 열심히 하려는 투지가 안보임. 공중볼 경합도 없고, 압박도 없고”, “못하는 걸 떠나서 설렁설렁 뛰는 건 뭐냐?” 등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아직 어린 나이인데, 욕하지 말자. 장점도 있고 응원해주자”, “준우승도 대단한 건데…상처받지 말고 푹 쉬길. 멋진 모습 보여줘서 고맙다”, “나쁜 말들에 상처받지 마세요. 멋진 경기 감사합니다”, “충분히 열심히 뛰었다고 본다. 시간 지나 더 성장한 모습으로 봤으면 하는 바람”, “대표팀 일원으로 최선을 다했다”, “누구탓 좀 하지말자 김정민도 열심히 뛰었다. 그냥 응원해주면 좀 안되냐” 등이라며 김정민을 격려했다.

한편 결승전 후 ‘김정민 기용이 아쉽다’는 평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박찬하 축구해설가는 16일 YTN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올바른 전략전술, 선택을 통해 이 자리까지 왔다. 결승 무대 역시 정정용 감독이 최고의 선택을 했다”며 “결승전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해서 결과를 가지고 비판하는 것은 상당히 곤란한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정말 잘 싸워왔고 원팀의 정신 속에서 승리와 기쁨을 함께 나눴다. 그래서 마지막 한 경기가 좀 아쉬웠다 하더라도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충분히 자기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을 것”이라며 “그랬다면 이 선수들에게 우리가 해야 될 것은 아낌없는 박수인 것 같다”고 전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