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故 이희호 여사 14일 영결식… “평화 -화합의 큰 뜻, 우리가 이루겠습니다”
더보기

故 이희호 여사 14일 영결식… “평화 -화합의 큰 뜻, 우리가 이루겠습니다”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6-15 03:00수정 2019-06-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가족-시민 2000명 마지막 배웅
동교동 사저 마지막으로 들른뒤 현충원 DJ묘역에 함께 안장
李총리 “유언 실천해나가겠다”
14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유족과 장례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안장식이 열렸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묘역에 합장됐다. 앞줄 왼쪽부터 홍업(차남), 홍걸 씨(3남), 홍업 씨의 장남 종대 씨, 정의당 이정미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희호 여사님, 그곳엔 고문도 투옥도 없을 것입니다. 납치도 사형선고도 없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님과 함께 평안을 누리십시오. 이제 우리는 한국 현대사 격랑의 한복판을 가장 강인하게 헤쳐 온 여사님을 보내드리려고 합니다.”(이낙연 국무총리)

한국 여성운동과 민주주의 운동의 대모이자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4일 영원히 잠들었다. 정부가 주관한 이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유가족과 정·관계 인사, 시민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추모식 조사에서 “남은 우리는 이 여사의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며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한 여사님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파행으로 대립하던 각 정당 대표들은 이날만큼은 정파를 떠나 이 여사를 한뜻으로 추모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길 바란다”고 했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삶이 그 자체로 민주주의 역사”라고 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앞서 공개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전을 대독했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오전 7시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는 장례예배가 거행됐다. 모태신앙인이었던 이 여사는 마포구 동교동으로 이사한 1960년대 초부터 이 교회에 다니며 장로를 지냈고, 생전에 “창천교회에서 장례식을 열어달라”고 주변에 당부했다고 한다. 이른 시간임에도 예배당은 추모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홍업 씨(차남)와 홍걸 씨(3남) 등 유족들은 찬송가를 따라 부르며 울먹였다. 평소 표정 변화가 거의 없는 이 대표는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쳤으며 김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도 목 놓아 울었다.

이후 운구 행렬은 이 여사가 1963년 김 전 대통령과 신혼살림을 차린 후 별세할 때까지 살았던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을 들른 뒤 국립현충원으로 향했다.

현충원에서 열린 추모식 뒤엔 안장식이 열렸다. 김 전 대통령의 기존 묘를 개장해 합장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2009년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부부가 10년 만에 한 공간에 머물게 된 것이다. 안장식에서 유족들은 관 위에 흙을 얹으며 눈물을 훔쳤다. 미처 묘역으로 들어가지 못한 추모객 100여 명은 까치발을 하고 안장식을 지켜보며 이 여사를 추모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이희호 여사#영결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