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비건 “김여정 판문점 보낸 北, 껍질 깨고 나오려는 듯”
더보기

[단독]비건 “김여정 판문점 보낸 北, 껍질 깨고 나오려는 듯”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6-15 03:00수정 2019-06-15 0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외교협회 회의서 ‘대화의지’ 분석… 한미 정상회담 前 방한일정 조율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뉴스1 © News1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2일(현지 시간)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조화와 조의문을 갖고 판문점을 찾은 것에 대해 “북한이 대화를 위해 껍질을 깨고 나오려는 것 같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이날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CFR 회의에 참석해 이렇게 평가했다고 한 회의 참석자가 14일 동아일보에 전했다. 비건 대표는 회의에서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과 북핵 관련 폭넓은 의견 교환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비건 대표는 ‘하노이 결렬’ 이후 북-미 간 실무급 회담을 조속히 재개시키기 위해 자신의 카운터파트로 추정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에게 서한을 전달했지만 아직 답신을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고, 김여정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을 보고 대화 교착 상태가 풀릴 수 있다고 관측한 것이다.

외교 당국은 6월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 전에 비건 대표의 방한을 두고 미국과 구체적인 일정 및 의제 조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비건 대표는 19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싱크탱크인 애틀랜틱카운슬에서 공동연설도 한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김여정#이희호 여사#북한 비핵화#하노이 결렬#한미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