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시즌 첫 패배…옐리치 ‘연타석 솔로포’ 허용
더보기

류현진, 시즌 첫 패배…옐리치 ‘연타석 솔로포’ 허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1 11:33수정 2019-04-21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괜찮은 투구를 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첫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9탈삼진 1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2실점은 모두 밀워키의 간판타자 옐리치로부터 나왔다. 옐리치는 3회와 6회 연타석 솔로 홈런을 쳤다.

류현진은 이날 9개의 탈삼진을 잡는 등 괜찮은 투구를 했지만 타선은 침묵했다. 결국 다저스는 0-5 패배를 당했다.

주요기사

이로써 2연승을 달리면 류현진은 시즌 첫 패전 투수가 됐다. 다저스는 6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이날은 류현진 개인에겐 ‘메이저리그 100번째 선발 등판’이라는 의미 있는 날이어서 아쉬움은 더 컸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10으로 조금 높아졌다. 다저스는 시즌 14승 9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유지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