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2012 4·11총선]‘세종시 지킴이’ 전략 성공… 세종시 민주 이해찬

동아일보 입력 2012-04-12 03:00수정 2012-04-12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선 시나리오 정치권 촉각

범야권 최고의 기획통이자 친노(친노무현)계 좌장 중 한 명인 이해찬 후보(세종)가 충청권 맹주를 자임해 온 자유선진당 심대평 후보를 꺾고 17대 이후 4년 만에 국회에 입성했다. 당초 이 후보는 총선 출마에 부정적이었지만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의 거듭된 출마 요청에 출사표를 냈다.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행정수도 충청권 이전 공약을 주도했던 그는 이번 선거 기간 내내 ‘세종시 지킴이’를 강조했다.

이제 정치권은 이 후보가 펼칠 대선 시나리오와 전략 전술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연초부터 ‘한명숙 당 대표, 문재인 대선 후보’ 시나리오를 구상해 왔다. 큼지막한 안경을 즐겨 써 ‘대장 부엉이’로도 불리는 그가 국회로 돌아오면서 야권의 구도변화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주목된다.

이승헌 기자 ddr@donga.com 
주요기사

#세종시#이해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