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문희상 씨”…필리버스터 3번 권성동, 文국회의장 작심 비판

입력 2019-12-24 09:11업데이트 2019-12-24 0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2회 국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2회 국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위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나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국회 운영에 대해 비판했다.

필리버스터 세 번째 주자인 권 의원은 24일 오전 앞선 주자였던 주호영 한국당 의원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이어 단상에 섰다.

권 의원은 “민주당과 군소 정당이 제안한 선거법 수정안에 대한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서 국회 운영과 관련된 문희상 국회의장의 태도에 대해 말씀드리겠다”고 첫 마디를 뗐다.

이어 “문 의장은 국회의 권위를 세워야 할 의무를 갖고 계신 분인데, 문 의장으로 말미암아 국회의 권위는 땅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발언 중에 문 의장을 ‘문희상 씨’라고 칭하기도 했다.

권 의원은 “의장이 편파적, 당파적으로 국회를 운영하는 바람에 과연 대한민국 국민 중에 문희상 씨를 국회의장으로 생각하는 분이 몇 명이나 있을까 (하는) 의문이 간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법은 해석에 있어서 문제가 있으면 국회 해설서를 기준으로 국회를 운영해야 한다”며 “국회법 해설서는 수십 년간 국회 운영을 보좌해온 국회 사무처 직원들의 지혜와 해석이 집대성된 책으로, 국회법 해설서대로 (국회를) 운영하면 여든 야든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문 의장은 국회법 해설서와 정반대로 청와대·민주당이 요구하는 대로, 제멋대로 국회법을 해석해 국회를 운영하는 바람에 어젯밤 보시다시피 국회가 파행으로 치달았다”며 “이로써 국회의 권위를 떨어뜨린 주범이 바로 문 의장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후 권 의원은 패스트트랙 관련 발언을 이어갔다.

앞서 문 의장이 23일 오후 9시 40분경 선거법 개정안을 기습적으로 상정한 직후 한국당은 주 의원을 시작으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에 돌입했다. 이에 민주당도 찬성 필리버스터를 신청, 주 의원 다음으로 김 의원이 발언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