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대통령, 아베 분향소 조문…“한일은 가장 가까운 이웃”

입력 2022-07-12 17:03업데이트 2022-07-12 17: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내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경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에 마련된 아베 전 일본 총리 분향소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아베 전 총리 영정을 바라보며 잠시 묵념했다.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아시아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고(故) 아베 신조 전(前) 총리님의 명복을 기원한다”고 적었다.

이어 “유족과 일본 국민에게도 깊은 위로를 표한다”며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분향소에는 윤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자리했다. 옆에는 김진표 국회의장과 한덕수 국무총리 조화도 놓여있었다.





윤 대통령은 주한일본대사가 서울로 돌아오는 시점에 맞춰 분향소 조문 일정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 작성 후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와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한 총리, 정진석 국회부의장, 중진의원 등으로 꾸려진 조문사절단을 일본에 보낼 방침이다. 조문사절단의 일본 방문 시점은 아베 전 총리의 가족장 이후, 공식 추모식 일정 등을 고려해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