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단체가 페미니즘 주입교육” 靑청원 20만 돌파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6 19:25수정 2021-05-06 1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교사 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학생들에게 페미니즘을 수년간 지속적으로 주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는 사건에 대해 수사, 처벌, 신상 공개를 청원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6일 오후 7시 기준 24만 명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의 답변을 듣게 됐다. 청와대는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서는 담당 비서관이나 부처 장·차관 등을 통해 공식 답변을 낸다.

청원인은 글에서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 몰래 활동해왔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해 세뇌하려 했다”며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의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다만 청원인이 공개한 해당 단체의 홈페이지 게시물을 보면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별 학생은 되도록 가정 형편이 어렵거나 부모가 있어도 부재하다고 판단되는 아이들을(조부모 양육 또는 보육원) 진로 상담 혹은 학교생활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미리 선별하시기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청원인은 “위 내용이 현재로서는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부디 철저히 수사해 사건의 진위와 만약 참이라면 그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청원을 통해 제기된 의혹에 대한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관련 민원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후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