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부산 나들이 왔다 길 잃은 할머니 ‘빨간 모자’ 에 얽힌 사연 뭉클

입력 2018-05-11 16:51업데이트 2018-05-11 17: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부산경찰 페이스북
자신이 선물한 ‘빨간 모자’ 덕분에 잃어버린 아내를 찾은 한 할아버지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0일 부산경찰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할머니의 빨간 모자에 얽힌 사연’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경주에 사는 한 노부부는 지난 2월 부산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손을 꼭 잡고 시내를 돌아다녔고 백화점도 구경했다.

그러던 중 예쁜 빨간 모자가 할아버지 눈에 들어왔다. 할아버지는 나들이 기념으로 할머니에게 빨간 모자를 선물했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백화점에서 잠시 다른 물건을 보는 사이 할머니가 사라지고 말았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는 위치 추적시계를 차고 있었지만, 배터리가 다 닳아 꺼진 상태였다.

할아버지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부산 자성대파출소 경찰들은 백화점 일대를 돌며 할머니를 찾기 시작했다.

할아버지도 경찰과 함께 순찰차를 타고 할머니를 찾아 나섰다. 이때 멀리서 빨간 모자가 보였다. 서둘러 가보니 그곳에는 할아버지가 선물한 모자를 쓴 채로 길을 헤매고 있는 할머니가 있었다.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보자마자 말없이 눈물을 흘렸다. 할아버지는 그런 할머니의 눈물을 닦아주며 “이제 괜찮다. 찾아서 다행이다”라고 위로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할머니를 찾아서 정말 다행이다”, “할아버지 너무 멋있으시다”, “지하철에서 보는데 눈물이 뚝뚝 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