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임종석 비서실장 맞는 것 같다…입각? 난 능력 없다고 생각”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5-10 09:39수정 2017-05-10 11: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임종석 전 통합민주당 의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임종석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그런 것 같다”고 예측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같이 말하면서도 “내가 그걸 확인해줄 위치에 있진 않다. 저희는 전혀 입각과 관련해서는 어느 누구에게도 그런 게(인사 확인)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왜냐하면 통합정부추진위원에서 국무총리인사제청권을 확실하게 보장해달라는 제안서를 드린바 있지 않나”며 “그것은 총리가 임명된 후에 대통령과 총리가 충분한 협의과정을 거치고 국민추천제를 도입해 달라고 건의를 드리고 제안을 드렸는데, 국민들의 여론과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달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아직 대통령이 이런 저런 많은 생각과 마음속에 어떤 그런 것은 있으시겠지만, 장관 인선에는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또한 박 의원은 인사 제안이 오면 입각을 할 거냐는 질문에 “현재로서 저는 능력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저는 통합정부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았었다. 그 통합정부 추진위원회는 대통령께 성공한 대통령과 성공한 정부가 되기 위한 자문기구이면서 국민들 의견을 전달하는 전달 창구로써의 견제 기구 역할도 하는 곳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말씀을 드리기 이른 시점”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당 소속 정치인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하실 것(영입할 것) 같다”며 “제 짐작이지만, 왜냐하면 적재적소에 대한민국 통합드림팀을 만들겠다고 저희가 제안도 드렸고 대통령께서도 그 부분에 있어서 확고한 본인의 신념 같은 것을 보여주셨기 때문에 그렇게 하시리라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