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 틱톡, 양의 탈을 쓴 늑대” 美서 규제-소송 잇달아

입력 2022-12-09 03:00업데이트 2022-12-09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디애나주 “정보유출 우려” 소송
미국 10대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소셜미디어 틱톡에 대해 미 전역에서 규제와 소송이 잇따르고 있다. 전면 사용 금지에 준하는 강력한 규제 법안이 나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틱톡의 모회사 중국 바이트댄스를 통해 미국인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당국에 흘러갈 수 있다는 안보 우려 때문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의 틱톡 중독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7일 인디애나주 법무부는 “중국 정부가 틱톡 이용자의 민감한 정보에 접근하는지 여부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며 중국 바이트댄스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인디애나주의 소비자 보호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다.

인디애나주는 또 별도의 소송을 통해 틱톡이 ‘12세 이상 이용’으로 명시돼 있지만 실제로는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유해한 콘텐츠를 노출시키고 있다고 주장하며 노출 건수당 5000달러의 벌금 부과를 요구했다. 토드 로키타 주 법무부 장관은 “틱톡은 양의 탈을 쓴 늑대다. 중국 정부나 공산당이 틱톡을 쓰는 미국인의 데이터를 손에 넣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짧은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은 미국에서 인스타그램의 아성을 위협할 만큼 인기가 높다. 미국 통계업체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약 1억3600만 명이 틱톡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우스다코타, 사우스캐롤라이나, 메릴랜드 등은 주정부 기관에서 틱톡 사용을 속속 금지하고 있다. 지난주 사우스다코타는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주정부 산하 기관들의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개인 사용은 허용하지만 주정부 부처, 국립대 등은 틱톡 사용이 금지되는 것이다.

틱톡은 “미국 이용자 데이터는 미국 기업 오러클이 관리하는 서버에 보관돼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미 의회에서는 틱톡 사용 전면 금지를 포함한 강력한 규제 법안이 추진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비롯한 공화당 유력 의원들이 규제 법안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