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재명 “검찰이 남욱에 연기 지도”… 남욱 “캐스팅한 분이 ‘발연기’ 지적”

입력 2022-12-08 03:00업데이트 2022-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욱 ‘대장동 진술’ 신빙성 공방
이재명 대표이재명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장동 일당’인 남욱 변호사를 향해 “검찰이 연기 지도를 했다”며 최근 법정 진술의 신빙성을 깎아내리자 남 변호사는 “(이 대표는) 캐스팅하신 분”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남욱이 연기를 하도록 검찰이 연기 지도를 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제가 전에 검찰이 창작능력이 형편없다고 말씀드린 바 있는데 지금 보면 연출능력도 참 형편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 본인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수감 중),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수감 중) 등 최측근의 대장동 지분 보유 가능성을 제기한 남 변호사의 진술을 믿을 수 없다는 취지다.

남욱 변호사남욱 변호사
그러자 남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서툰 연기)’를 지적하셔서 너무 송구스럽다”며 “그런데 이 작품은 이제 영화가 아니라 다큐멘터리”라고 받아쳤다. 이 대표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의 ‘감독’ 역할을 했고, 자신이 증언한 내용은 사실이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다만 남 변호사는 ‘이 대표가 캐스팅했다는 게 무슨 뜻이냐’는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지난달 구속 만기로 석방된 남 변호사는 최근 대장동 재판 법정에서 천화동인 1호에 이 대표 측 지분이 있다고 밝히고, 정 실장과 김 전 부원장에게 자금이 전달된 정황을 증언하는 등 이 대표 및 최측근 그룹에게 불리한 증언을 이어가고 있다.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