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우크라 탈출 광주 정착한 고려인에 기독교 美남침례 교단, 정착금 지원

입력 2022-10-04 03:00업데이트 2022-10-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개신교계 최대 교파인 남침례 교단이 우크라이나를 탈출해 광주 고려인마을에 정착한 고려인 동포 60명에게 각각 50만 원씩 정착금을 지원했다. 광주 고려인마을은 3일 “남침례 교단 제임스 정 선교사가 전날 우크라이나 출신 고려인 동포들에게 정착금 3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남 보성 출신인 정 선교사는 남침례 교단 소속으로 러시아에서 활동해 왔다.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광주 고려인마을을 알게 된 뒤 올 8월 이곳을 찾았다. 정 선교사는 “전쟁의 참화를 피해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고려인 동포들을 돕기 위해 교단과 협의해 정착금을 지원하게 됐다”며 “조국의 따뜻한 품 안에서 건강하게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 고려인마을은 올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고려인 동포 711명이 한국에 올 수 있도록 항공권을 지원했다. 연말까지 고려인 동포 400여 명의 한국행을 추가로 도울 계획이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