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빌 게이츠 “다음 팬데믹, 20년내 발생 가능성 50%”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간담회서 범국가적 대응기구 제안
“전문가 집단 꾸려 팬데믹 조기감지
다음번엔 치명률 30%에 이를 수도
백신 공평한 분배, 대응에 가장 중요”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이 17일 “지구적 보건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과 재단이 더 많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제공
“향후 20년 내에 다음 팬데믹이 발생할 가능성이 50%라고 본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한 범국가적 대응기구를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국가들을 위해 한국이 더 많은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처럼 동물에서 유래한 바이러스가 사람까지 감염시키는 인수공통감염병이 언제든 또 출현할 수 있으며, 국제 여행이 보편화된 만큼 새로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건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이 0.2% 이하로 낮았던 건 우리에게 ‘운이 좋았던’ 것”이라며 “다음번엔 두창(천연두)과 같이 치명률이 30%에 이르는 팬데믹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다음 팬데믹에 대비해 ‘글로벌 전염병 대응·동원(GERM) 팀’을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3000명 규모의 전문가 집단을 꾸려 팬데믹 발생을 조기에 감지하고 확산을 방지하는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게이츠 이사장은 GERM 팀 운영에 연간 10억 달러가 들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이번 팬데믹으로 인한 손실을 돈으로 환산하면 수십조 달러에 이르는 만큼 충분히 가치가 있는 투자”라고 밝혔다.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강화를 목표로 2000년 설립된 게이츠재단은 한국과의 협업을 장기간 진행해 왔다. 한국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IVI)에는 20여 년간 누적 2조5000만 달러를 지원했으며,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감염병 대응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의 공평한 분배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소득 국가의 고령층이 백신을 다 맞기 전까지는 고소득 국가의 젊은층이 백신을 맞아선 안 된다”며 “(한국 제약사 중) 저소득 국가에 저렴하게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회사가 최우선 지원 대상”이라고 밝혔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공적개발원조(ODA) 공여국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은 세계 10위권의 경제 대국임에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ODA 비율이 0.16% 안팎으로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이다. 그는 “한국이 GDP의 0.3%를 ODA에 투자한다면 국제 공중보건 불평등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