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답십리 촬영소 사거리 ‘영화 벽화’로 단장

입력 2022-08-17 03:00업데이트 2022-08-17 03: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명장면-캐릭터 등 선보여
서울 동대문구가 주민 문화·예술사업의 하나로 답십리 촬영소사거리 일대에 영화를 콘셉트로 한 벽화 작품(사진)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벽화는 원래 타일벽화가 있었던 총 길이 260m의 답십리 촬영소고갯길 양측 옹벽에 그려졌다. 극장 매표소부터 한국 영화제 수상작 명대사와 명장면 등을 담은 그림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다.

동대문구체육관 맞은편 옹벽에는 1960년대부터 2019년 사이 작품 중 전문기관 추천으로 선정된 작품 12편과 감독 및 배우의 실루엣, 영화 캐릭터 등을 벽화로 재탄생시켰다.

답십리 영화미디어아트센터 부근에는 1960년대 답십리 영화촬영소에서 촬영한 79편의 영화를 필름 조각으로 형상화한 작품을 설치했다. 야간에도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야광 페인트를 활용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벽화사업을 통해 영화 애호가들을 위한 거리가 조성돼 기쁘다”며 “앞으로 답십리 영화의 거리가 한국 영화를 추억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