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입학 3개월만에 전학 위기 ‘금쪽이’…교장에 “엄마가 날 낳은게 유죄”

입력 2022-07-07 14:55업데이트 2022-07-07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 뉴스1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박사가 ‘과민성’을 보이는 금쪽이의 부모와 상담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입학 3개월 만에 강제 전학 위기에 처한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스튜디오에는 8세, 2세 아들을 둔 엄마와 아빠가 등장한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금쪽이를 위해 1년 이상 육아 휴직을 낸 엄마와, 퇴직 후 전업주부가 됐다는 아빠는 “금쪽이가 3개월 동안 학교에서 적응을 못 하고 있다”며 출연 계기를 밝힌다.

선 공개 영상에서는 금쪽이의 학교생활이 보인다. 오전 수업이 끝나고 찾아온 급식 시간, 배식받던 금쪽이가 별안간 “안 먹어, 이 XX야!”라고 소리를 지른다. 알고 보니 국을 받을 때 금쪽이의 손목에 국물이 조금 튄 것.

당황한 급식실 아주머니를 앞에 두고 “너 때문에 손목 뜨거웠잖아”라며 울음을 터트리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은 의아함을 감추지 못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엄마는 “(금쪽이가) 갑자기 화를 내거나 민감할 때가 있다”고 설명한다.

이에 오은영은 “학교에서는 화상을 입을까 봐 뜨거운 국물을 주지 않는다, 원칙이 있다”고 말하며 금쪽이의 ‘과민성’에 대해 언급한다. 금쪽이가 남들보다 300배를 더 받아들이고, 표현한다고 분석한 오은영은 “자극에 굉장히 과민하게 반응하는 아이”라고 강조한다.

한편 또 다른 영상에서는 교장 선생님과 단둘이 면담을 진행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학교생활을 잘했으면 좋겠다는 교장 선생님의 격려에도, 금쪽이는 “(학교생활이) 즐겁지 않아요”라고 말한다. 이어 “엄마가 절 낳은 게 유죄니까요”라며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는 금쪽이. 교장 선생님의 계속되는 격려와 위로에도 “날 죽여 줘!”라고 소리를 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러한 금쪽이의 모습을 심각하게 지켜보던 오은영은 “금쪽이가 힘들어하는 건 분명하지만, 소아 우울증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한다. 덧붙여 금쪽이가 말하는 ‘죽음’의 의미를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는 반전 분석을 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죽음’까지 언급하는 금쪽이만의 어려움은 무엇일지 이는 이날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