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北연계 해킹조직 라자루스, 1억달러 가상화폐 훔쳐”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英업체 “추적 못하게 전환… 돈세탁” 북한과 연계된 해킹조직 라자루스가 최근 1억 달러(약 1300억 원) 규모의 가상화폐를 훔쳤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화폐 거래 등을 분석하는 영국 일립틱 엔터프라이즈는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블록체인 기술 기업인 하모니가 24일 해킹돼 1억 달러 가치의 가상화폐가 도난당했다. 해커 조직인 라자루스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립틱에 따르면 해커들은 하모니를 해킹해 훔친 블록체인을 이더리움으로 전환한 뒤 이 가운데 약 3900만 달러를 거래 추적이 어려운 ‘가상화폐 믹서’로 보내는 등 돈세탁을 하고 있다고 한다. 해커들은 아시아 지역에서 일하는 하모니 직원의 사용자 이름과 비밀번호를 알아내 시스템에 침입했고, 아시아가 밤 시간일 때 자금을 옮긴 것으로 파악됐다. 한미가 북한의 핵 자금줄을 끊기 위한 새 제재를 논의하는 시기에도 달러벌이를 위한 북한의 해킹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