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나토서 北비핵화 강력한 의지 밝히기로

입력 2022-06-23 03:00업데이트 2022-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9, 30일 스페인 마드리드 회의 참석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 동행 검토”
윤석열 대통령은 29, 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북핵 문제 등에 대응할 안보 협력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의미와 관련해 “나토 30개 회원국은 자유민주주의·법치·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공유하는 우리의 전통 우방국”이라며 “북핵·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참석국의 광범위한 지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 중인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도 이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확답이 오가진 않았지만 개최 가능성이 열려 있다”면서 “(회담이 성사될 경우) 7차 핵실험 가능성을 우려하는 상황이니 안보 협력, 특히 북핵 문제에 초점을 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나토 회원국·파트너국 간 공동 세션에서 발언을 통해 강력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약 10개국과 양자 회담도 연다. 이를 통해 원전,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방위산업 등 양자 경제 현안을 논의하고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등에서 협조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 정상회의 동행 가능성에 대해선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가급적 참여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