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찰 ‘백현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이재명 관련 6건 강제수사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현동 개발때 용도변경 과정 주목
시장실-주택과 등 8곳 압수수색
‘성남FC’ 등 5건도 강제수사 진행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사업 인허가를 담당한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이로써 경기남부경찰청이 맡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및 이 의원의 가족과 관련된 의혹 6건이 모두 강제수사로 전환됐다.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시장실과 도시계획과, 주택과 등 8개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전날 한국하우징기술 김인섭 전 대표(69)와 민간 개발업자인 아시아디벨로퍼 정모 대표(67)의 자택,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2006년 이 의원이 시장 출마 당시 선대본부장을 지냈는데 백현동 개발사업 용도변경 과정에서 인허가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성남FC 후원금 △부인 김혜경 씨 법인카드 사적유용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장남 불법도박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선거사무소 사용 등 5건의 의혹에 대해 모두 강제수사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에 따라 압수수색은 더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현동 개발사업은 아시아디벨로퍼가 2015년 2월 한국식품연구원으로부터 부지(11만1265m²)를 매입한 뒤 자연녹지지역이 준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됐다. 원래 전체 1233채가 민간임대로 계획됐지만 2015년 11월 민간임대는 10%(123채)로 줄고 분양주택은 1110채로 늘어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지난해 5월 공익제보를 받은 감사원이 올 1월 감사를 벌인 뒤 대검찰청에 수사를 요청했고, 수원지검은 업무상 배임 혐의가 의심된다며 지난달 경기남부청으로 이첩했다.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이 의원 측은 따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