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종섭 “北, 코로나로 핵실험 미룰지 예측 힘들어”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7: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北 핵실험 많은 부분 준비 돼”
北 “평양 시민들에 사랑의 불사약”
軍 긴급 투입-中서 의약품 공수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이종섭 국방부 장관(사진)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이 핵실험을 연기할지, 무관하게 할지는 예측하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이)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은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동란(大動亂)’이라며 코로나19 확산에 큰 위기감을 드러냈지만 핵실험 강행이라는 정치적 결단을 내릴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해도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나’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질의에 “제네바 협정에선 ‘적군’이라 해도 치료는 해줄 수 있다는 면에서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가 일부 야당 의원들이 문재인 정부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퍼주기’라고 비판한 점을 언급하면서 새 정부의 달라진 입장에 대해 설명해 달라고 지적하자 “정부 방침으로 결정된 건 아니다”라며 한발 물러섰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노동신문은 17일 조선인민군 군의 부문 전투원과 국방성 간부들이 참석한 결의대회에서 평양에 군의관을 긴급 투입하라는 당 중앙위원회의 특별명령이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평양 시민들에게 전달될 약품을 위대한 인민 사랑이 응축된 ‘사랑의 불사약’으로 표현했다.

우리 방역당국은 북한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실제보다 적게 추산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16일 오후 6시까지 누적 유열자(발열자)는 148만3600여 명, 사망자가 56명이라고 밝혔다. 누적 치명률이 0.004%로 백신 접종이 이뤄진 한국(0.13%)보다도 낮은 수치다.

17일 중국 내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국영 항공사인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 3대가 16일 오전 중국 랴오닝성 선양 공항에 도착해 같은 날 오후 코로나19 관련 의약품들을 싣고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