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尹, 여야에 ‘한덕수 인준’ 협조 요청…野 응답 없어”

입력 2022-05-16 13:04업데이트 2022-05-16 13: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도착해 박병석 국회의장 등과 환담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여야 지도부와 만난 자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협조를 요청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한 후보자 (인준에) 협조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발언 내용을 소개했다.

이 대표는 “한 후보자 같은 경우 윤 대통령이 당선되기 전부터 국가 협치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미리부터 생각이 있었던 분이기 때문에 꼭 처리에 협조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낮은 자세로 국회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이에 대해 따로 응답을 하지 않았다고 이 대표는 전했다.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 회동 문제와 관련해서는 “오늘 3당 대표 회동을 격의 없이 하자는 대통령 측의 제안이 있었음에도 여러 정치적 상황에 따라서 이뤄지지 못한 것이 굉장히 안타깝다”며 “앞으로 협치에 대한 시도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제가 협치를 얘기하니까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인사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했다”며 “(박 위원장이) 인사에 대해서 이야기 했고,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지만 구체적으로 누구를 찍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는 인사 문제와 결부해 그런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상당히 안타깝고 회동이 하루빨리 이어졌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총리 의결 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사퇴가 필요하다고 보는지 묻는 질문에는 “여러 의혹이 있지만 당 입장에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일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부분이 있다”면서 “지금 코로나19 관련 정책 전환이 시급하고 방역 정책 총괄인 복지부 장관 역할이 중요하다. 물론 아직까지 국민 눈높이에서 아쉽게 생각하는 것이 있겠지만 (윤 대통령이) 빠른 판단을 내려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윤호중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김건희 여사와 활짝 웃으며 대화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윤 위원장이 39촌인가 그렇다던데, 윤 위원장이 김 여사에게 같은 파평 윤씨 종친이니 잘 도와달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더라”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