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자진 사퇴

입력 2022-05-13 17:58업데이트 2022-05-13 1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진 사퇴한 김성회 비서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사퇴한 것은 김 비서관이 처음이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전했다. 과거 기고문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발언 등을 두고 논란이 불거진지 사흘 만이다.

김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이라는 혐오 발언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표현한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또 지난해 3월 한 인터넷 매체 기고문에서는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전날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던 것”이라며 “그런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라고 주장해 되레 파문을 키웠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