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베일 벗은 국내 최대 '애플 명동'…제품, 서비스 다음은 콘텐츠?

입력 2022-04-07 18:03업데이트 2022-04-07 18: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애플이 국내 세 번째 애플 스토어인 애플 명동을 오는 9일 개장한다. 서울 중심가인 명동에 자리 잡은 애플 명동은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롯데백화점 본점 맞은 편에 위치한 센터포인트 명동에 2층 규모로 들어섰다.

애플 명동 2층 모습. 출처=IT동아


애플은 정식 개장을 이틀 앞둔 7일 오전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기자들에게 매장 모습을 사전 공개했다. 이전 애플 스토어들과 마찬가지로 애플 명동도 외부에서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이는 통유리창 마감을 택했다. 매장 좌우에는 작은 정원을 하나씩 조성했다. 정원 가운데는 각각 국내 아티스트인 이재효 화백과 빠키(VAKKI)가 제작한 조형물을 배치했다.

좌측 정원에 배치된 이재효 화백의 조형물. 출처=IT동아


매장 1층 내부에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아이맥, 맥프로, 애플워치 등이 전시된 테이블을 곳곳에 배치했다. 벽면에는 다양한 아이폰 액세서리와 에어팟 시리즈 등을 전시하는 공간이 마련됐다. 1층 한쪽에는 픽업 전용 공간이 자리 잡고 있다. 애플이 매장에 픽업 전용 공간을 마련한 건 아시아에서는 애플 명동이 최초다. 온라인에서 픽업 주문한 고객이 빠르게 물건을 받아 갈 수 있다.

1층에 마련된 픽업 전용 공간. 출처=IT동아

1층과 2층을 오갈 때는 유리 재질 계단이나 스테인리스 스틸로 마감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 된다. 엘리베이터는 내부 공간이 넉넉해 매장에 휠체어 탑승자가 방문하더라도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을 듯했다.

2층은 애플은 애플 제품을 체험하거나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가운데 거대한 스크린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애플 아케이드, 오른쪽에는 애플TV 체험 공간이 자리 잡고 있다. 스크린 주위에는 의자와 소파를 배치해 ‘포럼’을 조성했다. 포럼은 애플이 매일 무료로 여는 체험 프로그램인 ‘투데이 앳 애플’을 진행하는 공간이다.

2층에 마련된 포럼에서는 다양한 체험 세션이 진행된다. 출처=IT동아

이날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는 아티스트 '나난'과 함께 플라워 드로잉 메시지를 만드는 짧은 체험 세션이 진행됐다. 애플 명동 개장 후에는 나난 외에도 이종범 작가, ‘파친코’ 주연 배우 김민하, 빠키 등이 참여하는 ‘투데이 앳 애플’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2층에는 ‘보드룸’이라는 개별 공간도 마련됐다. 창업가, 개발자, 기업 관계자 등 비즈니스 고객을 대상으로 애플 명동 비즈니스 팀이 교육이나 컨설팅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비즈니스 고객 대상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보드룸'. 출처=IT동아

애플 명동은 9일 오전 10시 정식 개장한다. 8개 이상 국적 출신 직원 220명이 총 11개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장일에는 예약 고객만 받기로 했다.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이미 예약 인원이 가득 찬 상태다.

애플 명동, K-콘텐츠 협업 교두보 될까


애플은 이번 애플 명동 개장과 함께 케이팝 아티스트들과의 협업도 예고했다. 앞으로 애플 명동에서는 애플 최초로 ‘케이팝 투데이 앳 애플’ 리믹스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첫 협업 파트너로 ‘세븐틴’을 초대해 곧 공개될 새 싱글 ‘Darl+ing’을 리믹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애플 뮤직에서 선보일 'Darl+ing'은 입체음향인 돌비 애트모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시각 예술가 빠키(VAKKI)의 조형물은 우측 정원에 배치됐다. 출처=IT동아

이날 오후에는 세븐틴이 애플 명동에 방문해 애플의 협업을 알리는 별도 기자간담회도 진행됐다. 이 때문에 이날 애플 명동 앞에서는 오전부터 세븐틴을 기다리는 팬들이 장사진을 이뤘다. 이러한 풍경에서 애플 명동을 K-콘텐츠 협업 교두보로 삼아 시너지 효과를 보려는 애플의 노림수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애플 가로수길, 애플 여의도가 애플이 국내에서 제품과 서비스 기반을 확대하며 세운 이정표라면, 이번 애플 명동은 한국에서 콘텐츠 사업 기반을 다지려는 애플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자리인 셈이다.

오후에 예정된 세븐틴 기자간담회를 기다리며 줄을 선 세븐틴 팬들. 출처=IT동아

넷플릭스, 디즈니를 비롯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사업자들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로컬 콘텐츠를 확보하는 집중 하고 있으며, 지난해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 성공 이후 한국 콘텐츠가 그 적임으로 급부상한 상황이다. '애플 원'을 중심으로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는 애플도 지난해부터 부쩍 한국과의 콘텐츠 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애플TV 플러스 국내 진출과 함께 첫 한국어 애플 오리지널 시리즈인 닥터 브레인을 선보인 바 있으며, 올해 2월에는 박찬욱 감독과 협업해 아이폰 13 프로로 촬영한 단편 영화 ‘일장춘몽’을 공개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IT전문 권택경 기자 tk@it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