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아침 -10도, 17년 만에 최저 2월 말 기온…모레부터 회복

입력 2022-02-23 11:03업데이트 2022-02-23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북구 무등산국립공원 원효지구에 봄의 전령으로 알려진 변산바람꽃이 개화한 모습. 2020.2.5 (국립공원공단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수요일인 23일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10.0도까지 떨어지며 17년 만에 가장 추운 2월 말 날씨를 기록했다. 이번 추위는 중국 북위도 부근에서 형성된 대륙고기압이 찬공기를 한반도로 밀어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고위도지역 약 5㎞ 상공에 찬공기를 동반한 저기압이 형성돼 우리나라로 추운 바람이 유입됐다. 날씨는 25일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은 -10.0도로 2월 하순(21~29일) 기준 2005년 2월21일(-10.3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낮까지 기온이 점차 오르지만 0도 내외에 머물 전망이다. 바람도 15~30㎞/h로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도 영하권에 든다. 오전 6시 기준, 서울의 체감온도는 -13.2도로 떨어졌다.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강추위가 이어지는 이유는 대륙고기압이 짧은 주기를 반복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륙고기압과 고위도지역 약 5㎞ 상공에 찬공기를 동반한 저기압 영향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를 지배하면서 날씨가 추워졌다”며 “올겨울엔 기압계 변동에 따라 추위가 왔다 가는 주기가 매우 짧게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내일까지 이어지다 모레부터는 평년기온(아침 최저기온 -7~0도·낮 최고기온 6~9도)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3월5일까지는 평년과 비슷한 기온이 이어진다.

봄 소식은 3월 중순에 들어서야 접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상학적으로 봄의 시작은 일 평균 기온이 5도 이상으로 오른 뒤 다시 떨어지지 않는 첫날을 의미한다.

일 평균기온은 기준일 직전 4일과 직후 4일을 포함해 총 9일동안 기온을 이동평균해 계산한 값이다. 9일간 매일 3시간마다 하루 8회씩 기온을 측정하며 지역마다 봄이 시작된 날도 모두 다르다.

완연한 봄이 시작되기 전까지 큰 일교차를 주의해야 한다. 24일까지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기온차가 10~15도로 크게 벌어져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