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구둣발·신천지로 윤석열 맹공…“안하무인·오만방자”

입력 2022-02-14 15:19업데이트 2022-02-14 15: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구두를 신은 채 열차 좌석에 발을 올린 것을 두고 맹공을 이어갔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후보 측이 ‘다리 경련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한 것을 두고 “누가 봐도 궁색한 거짓 해명”이라며 “경련이 나서 다리를 올렸다는데 불편한 구두는 벗지 않고 그대로”라고 지적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구둣발 논란의 본질은 공공질서의 기본을 무시한 특권과 예의 없음”이라며 “잘못했으면 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인데 윤 후보는 절대 사과하지 않는다. 거짓 해명으로 상황을 모면하려고만 한다”고 비판했다.

강훈식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본부장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발을 왜 올렸느냐고 물어본 게 아니라 왜 구둣발을 올렸냐고 물었다”며 “해명이 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고민정 의원은 윤 후보를 겨냥, “당신의 그 행위는 단순히 의자를 더럽히거나 공중도덕을 해친 것 이상”이라며 “다리 경련이 있으면 신발 신고 이 정도는 할 수 있지라는 무성의한 태도로 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호영 의원도 “검사로서 평생 특권 속에서 살아왔던 윤 후보 그간 삶의 모습이 구둣발에 그대로 나타난다”며 “안하무인, 오만방자, 방약무인, 오불관언. 앞으로 국민들도 이렇게 대할 텐데”라고 적었다.

민주당은 신천지 신도들의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통한 경선 개입설에 대해서도 공세를 집중했다.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국민의힘이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떠한 해명이나 해답도 못 하고 있다. 경쟁 당사자였던 홍준표 의원까지 인정한 사실”이라며 “이 문제는 상당히 심각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우 본부장은 “납득할 만한 해명을 윤석열 후보가 해야 한다”며 “안 그러면 대한민국의 기독교 교단이 전부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훈식 의원도 라디오에서 “(국민의힘 경선 당시) 윤 후보가 민심에서 지고 있었고 왜 당심에서 앞서는지 이해하지 못했었다”며 “그때쯤 당원이 급증했는데 잘 이해가 안 됐던 부분의 퍼즐이 맞춰 들어가고 있어 국민이나 언론이 의혹 제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반려한 데 대해서도 “여러가지 앞뒤가 다 맞게 된 것”이라며 “신천지가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을 (국민의힘이) 적극 설명해야 할 텐데 ‘당 대표가 아니라고 했다’는 식의 논리로 국민들을 설득하면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장관이 강제수사 업무지시를 내리기 전 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역학조사 방해 시 구속수사까지 일선에 지휘했다. 그런데 왜 다음날 장관 지시를 거부하고 언론에 조롱을 했느냐”며 “건진법사가 대통령 되려면 영매를 부드럽게 다루라는 조언을 듣고 마음을 바꾼 거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신천지 대구 교회 집회 QR코드 자료를 즉시 압수수색했더라면 확산방지에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대구교회 출입자 자료는 결국 2차례나 검찰의 영장 반려로 구하지 못했다”고 했다.

윤 후보의 ‘정치 보복’ 발언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조승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없는 죄를 만들어 보복수사하겠다는 대선 후보의 경거망동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날이면 날마다 오만과 특권의식을 거침없이 드러낸다. 이대로라면 과연 무슨 일을 벌일지 국민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