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공무원이 김혜경 사적 심부름? 與 “당사자, 허위사실이란 입장”

입력 2022-01-29 09:06업데이트 2022-01-29 09: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가 25일 오후 울산 울주군 상북면 큰나무놀이터에서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25/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일할 당시 경기도 소속 공무원들이 이 후보 아내 김혜경 씨의 여러 사적 심부름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가 28일 나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해당 의혹과 관련해 거론된 공무원(배모 씨)이 “허위 사실 유포”라는 입장을 냈다며 이를 일축했다.

앞서 SBS는 지난해 초부터 경기도청 비서실에서 근무하다 퇴직했다는 전직 비서 A 씨의 주장을 인용해 김 씨의 ‘공무원 사적 이용 의혹’을 보도했다.

A 씨는 근무 당시 총무과 소속인 배 씨와 주고받았다는 텔레그램 대화를 공개했다. A 씨는 배 씨의 지시를 받으며 ‘사모님’ 약을 대리 처방·수령했다거나 식당에서 음식을 찾아 자택에 가져가며 그 과정을 배 씨에게 일일이 보고했다고 한다.

SBS에 따르면 A 씨는 “일과의 90% 이상이 김 씨 관련 자질구레한 심부름이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SBS는 김 씨가 A 씨에게 직접 심부름을 지시하거나 배 씨를 통해 심부름을 지시했다고 명확히 볼만한 부분이 현 취재 자료에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에서는 선대위 명의 별도 입장을 내지 않고 배 씨의 입장이라며 언론에 문자메시지를 배포했다.

배 씨는 "(저는) 경기도에 대외협력 담당으로 채용됐고, 수행비서로 채용된 바 없다"며 "공무수행 중 후보 가족을 위한 사적 용무를 처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다분하다. 좌시하지 않겠다"며 "수사 과정에서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