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헤이 주드’ 메모 등 비틀스 물품 NFT로 경매

입력 2022-01-27 03:00업데이트 2022-01-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존 레넌 아들이 기타 등 올려… 매카트니 친필메모 ‘헤이 줄스’
시작가 3600만원… 2배 넘을수도
수익금 일부 친환경 스타트업 기부
영국 밴드 비틀스의 멤버 폴 매카트니가 동료 존 레넌의 아들 줄리언을 위해 1968년 발표한 곡 ‘헤이 주드’를 작곡하며 작성한 친필 메모(왼쪽 사진). 레넌이 줄리언에게 선물한 기타. 옐로하트 홈페이지 캡처
비틀스 멤버가 썼던 물건들이 대체불가토큰(NFT) 형태로 온라인 경매에 나왔다.

영국 BBC 등은 존 레넌(사진)의 아들 줄리언 레넌이 24일(현지 시간) 부친의 유품 및 다른 멤버 물건들의 3차원(3D) 영상을 NFT로 만들어 경매에 올렸다고 보도했다. 경매에는 1968년 폴 매카트니(80)가 ‘헤이 주드’를 작곡하며 작성한 친필 메모, 존 레넌이 영화 ‘헬프!’(1965년)에서 입은 검은색 망토, 1967년 비틀스가 제작한 TV영화 ‘매지컬 미스터리 투어’에서 입은 털 코트, 아들에게 준 기타 3대 등이 올랐다.

헤이 주드 메모는 매카트니가 1968년 레넌이 그의 첫 부인 신시아와 이혼하자 5세이던 줄리언을 위로하기 위해 노래를 만들면서 쓴 것이다. 메모는 곡을 네 부분으로 나눠 사용될 악기 등을 정리한 것이다. 메모 우측 상단에는 매카트니가 그린 그림도 있다. 원래 곡 제목은 줄리언을 뜻하는 ‘헤이 줄스(Jules)’였다고 한다.

헤이 주드는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9주간 1위를 차지하며 비틀스 노래 중 가장 오랜 기간 빌보드 1위에 머물렀다. BBC는 “헤이 주드 메모의 낙찰가는 경매 시작가인 3만 달러(약 3600만 원)의 두 배를 넘을 수 있다”고 전했다.

경매 사이트에는 레넌 부자의 추억담도 소개돼 있다. 줄리언은 경매에 올린 기타에 대해 “아버지가 주신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다. 하지만 너무 소중해 많이 쳐보진 않았다. 여전히 내 눈에는 가장 아름다운 기타”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기타는 레넌이 생전에 줄리언에게 기타 코드를 가르쳐 줄 때 사용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달 7일 개최되는 경매는 ‘줄리언스 옥션’과 NFT 전문 판매 사이트인 ‘옐로 하트’에서 주관한다. 판매 수익금 일부는 줄리언이 세운 ‘화이트 페더 재단’을 통해 친환경 관련 스타트업 ‘노리(Nori)’에 기부될 예정이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