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 긋기]내 기분이 초록이 될 때까지

입력 2022-01-15 03:00업데이트 2022-01-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시아 지음·오후의서재
몬스테라의 새잎은 마치 크루아상처럼 돌돌 말린 모양으로 나와 점점 부풀면서 펼쳐지는데, 그 모습이 오븐에서 빵을 구워내는 것 같아 감탄을 자아낼 정도로 귀엽다. 게다가 새잎은 원래 잎보다 훨씬 연한 초록빛을 띠고, 하나씩 나올 때마다 찢어진 구멍이 늘어나며 더욱 윤이 난다. 그래서 식덕(식물덕후)들은 식물에 새잎이 나오면 참기름 바르고 나온다고들 많이 표현한다. 식물도 새잎은 어린아이처럼 눈이 부시다.

300여 종의 식물과 사는 ‘식물덕후’의 에세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