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권오수 첫 공판 내달 4일로 연기

입력 2022-01-14 15:51업데이트 2022-01-14 15: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6/뉴스1 © News1
회사 내부 호재정보 유출, 인위적인 대량 매수세 형성 등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첫 공판기일이 2월4일로 연기됐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오는 21일 예정이었던 권 회장의 첫 공판기일을 다음달 4일로 변경했다.

권 회장은 2009년 12월23일부터 2012년 12월7일까지 전문 시세조종꾼(선수)과 공모해 회사 내부 호재정보 유출, 인위적인 대량 매수세 형성 등 비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장기간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에 따르면 권 회장은 91명의 157개 계좌를 이용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대상으로 가장·통정매매, 고가매수, 허위매수 등 이상매매 주문을 7804회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권 회장 측은 “공소사실을 다투는 취지”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공판준비기일은 출석의무가 없어 권 회장은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재판부는 당초 오는 21일 첫 정식 공판을 열고 2월4일부터 매주 재판을 열기로 했지만, 첫 공판이 미뤄진 셈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 역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돈을 대는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만 아직 소환 조사는 받지 않은 상태다.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는 주가조작에 돈을 대는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며 조만간 소환 조사가 점쳐지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