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캐나다 밴쿠버 물폭탄… 폭풍우에 좌초된 화물선

밴쿠버=AP 뉴시스
입력 2021-11-18 03:00업데이트 2021-11-18 0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수가 강타한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쿠버에서 15일 인근 잉글리시만에서 떠내려온 화물선이 바위에 좌초돼 있다. 14일부터 내린 비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일부 지역에서는 하루 동안 한 달 치에 맞먹는 200mm의 강수량이 기록됐다. 이번 홍수로 캐나다 최대 항구인 밴쿠버항으로 통하는 모든 철도가 끊기고 주요 고속도로가 폐쇄되면서 물류난이 우려되고 있다.

밴쿠버=AP 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