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0일 총파업 ‘D-2’…잇따르는 지지·동참 선언

뉴시스 입력 2021-10-18 12:23수정 2021-10-18 12: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예정대로 총파업 투쟁을 강행하기로 한 가운데, 곳곳에서 총파업 지지와 동참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정의당, 진보당, 노동당 등 진보정당은 18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불평등 체제 타파와 한국사회 대전환의 신호탄이 될 민주노총 총파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110만 조합원이 한날 한시 일손을 멈추고, 전국 곳곳에서 문재인 정부의 노동 정책 등을 규탄하는 동시다발 집회를 개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민주노총은 특히 이번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시기 해고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국방예산 삭감 및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 3대 목표를 쟁취하겠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진보정당들은 “민주노총이 내걸고 있는 총파업 요구는 진보정당의 당면 요구이기도 하다”며 “더 이상 설명과 경험이 필요 없는 공고한 착취의 시스템을 깨기 위한 첫걸음으로 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코로나 방역의 잣대를 들이대 집회의 자유를 구속하지 말고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며 “우리는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민단체들도 같은 날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촛불 정부라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빈부 격차는 확대됐고 불평등은 더욱 심화됐다”며 “노동자들이 열심히 일하면 일한 만큼 풍족하게 살 수 있다는 꿈을 꿀 수 있는 사회였다면 거리에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지금이라도 불평등과 양극화에 대한 해결책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며 “우리 농민들은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을 지지 응원하며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 불평등 해소와 집회 자유 보장을 위해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급식 조리사, 돌봄 전담사 등으로 구성된 학교 비정규직(학비) 노조는 이날 서울 용산구 사무실에서 역대 최대인 2만명의 총파업 동참을 예고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밤 늦게까지 교육부와 임금교섭을 진행했으나 끝내 결렬됐다.
이날 오후 2시에는 전국공무원노조가 민주노총 회의장에서 당일 낮 12시부터 1시간 동안 민원 행정을 멈춤으로써 투쟁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할 예정이다.

공무원들은 공무원 노조법에 따라 파업 등 쟁의 행위를 할 수 없는데, 휴게시간인 점심시간 ‘1시간 멈춤’ 행위로 총파업에 연대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급식과 돌봄, 민원 행정 등에 차질이 우려된다.

당장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전국 지방노동관서 기관장 회의를 주재하고 사업장의 총파업 참여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할 것을 강조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철회하고 경제회복 노력과 감염병 예방에 함께 해야 한다”며 “정부는 민주노총의 불법에 대해 법과 원칙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노총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파업 참여 인원은 55만명으로 추산된다.

집회의 경우 서울시의 금지 통보로 아직 구체적인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당일 오후 2시께 서울 도심에서 약 3만명이 기습적으로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실제로 얼마나 많은 인원이 참여할지는 미지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