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송영길, 이낙연 지지자에 ‘일베’ 발언 사과… “부적절한 표현”

입력 2021-10-15 09:43업데이트 2021-10-15 11: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 DB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들에게 극우성향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 같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15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어제 이 전 대표에게 전화를 드려 많은 위로를 드리고 서운한 점도 얘기를 잘 들었다”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깊은 고뇌와 아픔에도 당의 단합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충정을 절절히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아버님 뒤를 이어 민주당의 파란만장한 역사와 함께한 이낙연다운 숭고한 결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을 지켜온 동료 정치인으로서 이 전 대표에게 위로와 존경,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지지자들의 상처와 상실감에도 위로 말씀을 건네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부 극단적 행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비유와 표현이 있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극단적 행태를 지양하고 상처를 내지 않고 하나가 될 수 있는 민주당이 되도록 저부터 솔선수범하겠다”라며 “경선을 하다 보면 상처가 남는다. 특히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되지 않을 때 상처가 크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님을 보내고 눈물로 보냈던 세월을 다시 생각하며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하나로 모아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 13일 YTN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일부 지지자가 경선 무효표 논란을 제기하며 당 지도부를 비판한 것에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했다. 언론개혁을 떠들던 개혁당원이라는 분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데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지자들에게 일베라고 한 송영길 사퇴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어떻게 야당도 아니고 여당, 그것도 민주당 당대표가 지지자들에게 ‘일베’라고 할 수 있나”라며 “일베 소리 들으면서까지 원팀 할 이유도 없다”고 했다.

100명 이상의 사전동의를 받아 공개 요건을 충족한 해당 청원은 ‘선거기간 국민청원 운영정책’에 따라 현재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처리 됐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