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 46인치 제한에 골퍼들 “뭐가 문제라고”

김정훈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英 협회 “장타골프, 본질 훼손”
미컬슨 “재미 없앨 궁리만 하나”
내년부터 드라이버 샤프트 길이가 제한된다.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2022년 1월 1일부터 드라이버 샤프트 길이 한도를 현행 48인치에서 46인치로 줄인다고 13일 발표했다. 다만 시행 여부는 대회 주최 측이 선택하도록 했고, 공식 대회에만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USGA와 R&A는 한없이 길어지는 드라이버 비거리가 골프의 본질을 훼손한다고 지적해 왔다. ‘장타 골프’에 대응하기 위해 골프 코스의 전장이 늘어나면서 비용 증가로 이어졌다는 것. 이 같은 현상은 골프 저변 확대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속 선수의 통계가 처음 잡힌 1980년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는 256.5야드였지만 지난해에는 300야드에 육박하는 296.4야드로 늘었다.

선수들은 반발하고 있다. 긴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필 미컬슨(51·미국·사진)은 “40년간 골프가 인기였지만 협회는 골프의 재미를 떨어뜨릴 궁리만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긴 드라이버를 사용하지 않는 선수들도 반기를 들었다. 저스틴 토머스(28·미국)는 “긴 드라이버로 경기하는 선수가 많지 않다는 것은 유리한 점이 없다는 것”이라고 했고, 콜린 모리카와(24·미국)도 “장타가 전부는 아니다”면서 “이런 규제는 아무 변화도 끌어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드라이버#46인치 제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